한신阪神대지진 때 정신없이 들고 나온 가방에 있던 유일한 것

福岡女學院大學 准敎授 <神學博士>

神戶基督敎改革宗長老會

徐 亦猛

제9대 전국회장 고일록(인천캠프) 번역.제공

기드온협회는 저에게 특별한 존재입니다. 금년은 기드온 성경을 읽고 주님을 영접한 지 딱 21년이 됩니다. 저는 중국 상해 출신입니다. 어렸을 적부터 학교에서 무신론 교육을 받았기 때문에 자신의 힘만 믿고 노력하면 반드시 보답 될 것으로 믿었습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유학을 가기로 결심 했습니다. 유학 계획부터 실현될 때까지 매우 순조로웠습니다.

일본으로 유학

1994년의 가을, 기대에 가슴을 부풀리고 고향을 떠나 고베神戶YMCA학원 전문학교 일본어 학과로 유학을 왔습니다. 그러나 고베神戶에 와서 현실생활에 직면했을 때 기대는 바로 수구려 버렸습니다. 말도 모르겠고 사람들과의 교류도 못하고 TV를 켜도 내용을 알 수 없어 말할 수 없는 외로움을 느꼈습니다.

생활비를 해결하려고 아르바이트를 하여 이를 해결할 수 있었지만 그 대신 공부할 시간이 줄어들고 일본 말도 늘지 않고 심신이 모두 피곤하여져서 일본에의 유학길이 자신에게 옳은 것인지 몇 번이나 의심 하면서 한 때는 유학을 그만 두려고 생각했습니다.

한신阪神대지진

이러한 고민을 하면서 고베神戶에서의 유학생활이 2개월이 지났습니다. 바로 그때 1월 고베神戶에서 한신阪神대지진이 발생하였습니다. 내가 살고 있던 아파트가 금세 불길에 휩싸였고 방에서 황급히 도망쳐 나올 때 정신없이 손에 닿는 가방 하나를 들고 나왔습니다. 가방을 열어 보니 가방 안에 한신阪神YMCA에서 나누어 준 한 권의 기드온 성경 외에는 아무것도 들어 있지 않았습니다.

이 한 개의 가방과 한 권의 성경은 나의 유일한 재산이 되었습니다.

피난소에서

이제부터 어떤 길을 가야할까, 어떻게 생활해 갈 수 있을까 머릿속은 백지 상태가 되었지만 피난소에서 성경을 펴서 읽기 시작했습니다.

그 때 마태복음 16:26절 “공중의 새를 보라 심지도 않고 거두지도 않고 창고에 모아 들이지도 아니하되 너희 하늘아버지께서 기르시나니 너희는 이것들 보다 귀하지 아니하냐”를 읽고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

한 번 그 하늘 아버지 되시는 신神을 믿어보자. 그 신神이 이곳에 피난하에 있는 작은 나를 길러주시고 나의 걸어 갈 길을 한 걸음 한 걸음 예비해 주시리라 믿어보자. 라고 결심했습니다.

주님께 이끌려

지진이 난 후 나는 교회에 나가게 되었고 세례도 받았습니다. 드디어 나 자신에게도 믿기지 않는 것이지만 교회의 목사로서 10년간 봉사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바로 잠언 16장 9절에 말씀한 것과 같이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의 걸음을 인도하시는 이는 여호와시니라”  그 말씀이 이루어진 것입니다.

일본에서의 유학 생활을 돌이켜보면 기드온 성경과의 만남은 분명히 주님의 인도하심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제부터 기드온협회의 성경 배부 활동을 통하여 많은 영혼이 구원 받기를 마음으로 빌어마지 않습니다.

*일본 국제기드온협회 회보 12월호에 게재된 간증사례를 번역한 것입니다.

신고
Posted by 한국국제기드온협회


티스토리 툴바